본문영역

계산적적도

溪山寂寂圖

  • 글. 장진성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교수

김수철(金秀哲, ?~1862)년 이후은 매우 개성(個性)적인 화풍을 구사한 조선 말기의 화가이다. 그의 가계(家系)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없다. 또한 그의 삶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밝혀진 것이 없다. 김수철은 산수 및 화훼(花卉) 그림에 뛰어났다고 한다. 김정희(金正喜, 1786~1856)는 김수철이 ‘솔이지법(率易之法)’을 사용해 산수화를 잘 그렸다고 평가하였다. 솔이지법은 간결하고 생략적인 화법(畵法)을 말한다. <계산적적도(溪山寂寂圖)>는 그의 솔이지법을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 그림은 <동경산수도(冬景山水圖)> 또는 <강산매림도(江山梅林圖)>로도 불린다. 화면의 오른쪽 위에는 “개울물과 산은 지극히 고요하여 물어볼 사람이 없어도, 임포 처사의 집을 잘도 찾아가네(溪山寂寂無人問 好訪林逋處士家)”라는 제시(題詩)가 적혀 있다. 임포(林逋, 967~1028)는 북송(北宋) 시대(960~1127)의 시인으로 대략 40세 이후 항주(杭州)의 서호(西湖) 지역에서 세상을 등지고 은거(隱居) 생활을 하였다. 그는 일찍 부모를 여의고 가난하게 살았지만 학문에 힘써 박학다식(博學多識)했다고 한다. 임포는 결혼도 하지 않고 매화와 학을 기르며 살았다. 그는 “매화를 아내로, 학을 자식으로 삼은(梅妻鶴子)” 인물로 후대에 널리 알려졌다. <계산적적도>를 보면 전경(前景)에 강물이 흐르고 있으며, 화면의 중앙 왼쪽에는 거대한 바위들 사이에 있는 작은 집이 보인다. 그 안에는 붉은 옷을 입고 밖을 쳐다보는 인물이 앉아 있다. 이 인물은 임포이다. 집 주변에는 눈송이처럼 활짝 꽃이 핀 매화나무들이 나타나 있다. 화면 중앙의 오른쪽에는 임포를 찾아오는 손님이 다리를 건너고 있다. 화면 상단에는 높이 솟은 암산(巖山), 절벽 아래에 있는 작은 집, 고요히 흐르는 강이 그려져 있다. 김수철은 간략한 윤곽선, 작은 점, 엷은 먹, 담채(淡彩)를 사용하여 산과 바위를 간결하게 묘사하였다. 이 그림은 그의 간략하고 단순한 필치, 즉 솔이지법이 무엇인지를 알려주는 수작(秀作)이다.

계산적적도 사진 김수철(金秀哲, ?~1862년 이후),
<계산적적도(溪山寂寂圖)>,
19세기 중반,
종이에 수묵 담채,
119.0 × 46.0 cm,
국립중앙박물관

Streams and Mountains of Tranquility

  • Written by Chang Chinsung, Professor of East Asian art in the Department of Archaeology and Art Histor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Kim Sucheol (?–after 1862) was a painter of the late Jo-seon dynasty (1392-1910) with a notably unique painting style. Although little is known about his family history and the details of his life, Kim is said to have shown outstanding talent in landscape and flower paintings. According to Kim Jeonghui (1786–1856), Kim Sucheol produced great landscape paintings using a method called sorijibeop which means “simple and abbreviated brushwork.” Streams and Mountains of Tranquility, also known as Winter Landscape or Rivers and Mountains with the Forest of Plums, excellently shows Kim’s use of this method. In the top right of the painting is his inscription that reads: “The streams and mountains are tranquil. There is no one to ask [for directions]. Yet one easily finds one’s way to the house of the recluse Lin Bu.” A poet from China’s Northern Song Dynasty (960–1127), Lin Bu (967–1028) chose to retire from the world and live a solitary life in Xihu (West Lake), Hangzhou, around age 40. Despite losing his parents at a young age and living in poverty, he is known to have vigorously pursued his education. Erudite and unmarried, Lin Bu lived alone, growing plum trees and raising cranes. To later generations, he became widely known as a person who considered “plum blossoms to be his wife and cranes to be his children.” A river flows in the foreground of Streams and Mountains of Tranquility. In the center-left of the composition is a small house flanked by enormous rocks. A figure dressed in red sits inside, gazing out the window. This man is Lin Bu, observing the plum trees around his house in full bloom. Their blossoms resemble snowflakes. In the cen-ter-right of the painting, a guest can be seen crossing the bridge to visit Lin Bu. A towering and rocky mountain, a small house at the bottom of a cliff, and a tranquil river form the upper part of the composition. Kim concisely depicted mountains and rocks using simple outlines, small dots, and light ink washes and pale colors. This painting is both a masterpiece and a clear example of the simple and abbreviated brushwork (sorijibeop).

Streams and Mountains of Tranquility Kim Sucheol (?–after 1862),
Streams and Mountains of Tranquility, mid-19th century,
ink and light color on paper, 119.0 × 46.0 cm, National Museum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