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 불로장생을 염원하며

    청자 신선 모양 주자

    • 글. 강경남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 —
    • 사진 제공. 국립중앙박물관
  • 1971년, 대구광역시 근교에 위치한 과수원에서 푸른색 옥을 깎아 만든 것 같은 청자 주자 한 점이 발견되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일반적인 주자의 모양이 아니라 높은 관을 쓴 사람이 양손에 복숭아를 가득 든 형태여서, 그 모습이 예사롭지 않았다. 최고급 고려청자가 당시 최대 소비지였던 수도 개경이 아닌 남쪽 지방에서 나온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도교적 이상세계를 꿈꾸었던 고려 시대 사람들의 정신세계를 보여 주는 좋은 안내자임은 분명하다.
고려, 신선 세상을 꿈꾸다

도가(道家) 사상은 중국 철학자 노자(老子, 생몰년 미상)와 장자(莊子, BC 369~BC 289년 무렵)의 사상을 계승하고 발전시킨 것으로, 자연의 실상을 깨달은 참지혜를 통해 무위(無爲)의 삶을 추구한다. 자연을 거스르지 않는 경지에 있는 이를 신선(神仙)이라 하고, 신선이 되어 날개가 돋아 하늘로 오르는 우화등선(羽化登仙)을 최고의 경지로 여겼다.
도가 사상이 본격적으로 확산된 때는 고려 시대였다. 당시 사람들은 유학, 불교, 도가 중 어느 하나만을 취하지 않고, 모두 받아들여 일상생활의 지침으로 삼았다. 도가가 종교화된 도교(道敎)는 예종(睿宗, 재위 1105~1122) 때에 크게 번성하였다. 도교에서 소원을 빌며 신들에게 올리는 제사인 재초(齋醮, 또는 초제, 초례)를 매달 거행하는가 하면, 도교를 깊이 믿던 북송 휘종에게 도사 2명을 청하기도 하였다. 고려의 궁중 도서관 격인 청연각에서 학자들에게 《도덕경》을 강론케 한 것도 예종이었다. 재초의 축문 격인 청사(靑詞)는 김부식이나 이규보와 같은 글 잘 짓는 뛰어난 문신들이 지었고, 경전을 낭독하거나 청사를 푸른 종이에 써서 불태우는 등 재초 의례 전반을 집전하는 일은 도사(道士)가 맡았다. 국가가 주도해 도관과 도사를 두고 왕실과 나라의 복을 비는 것을 관방도교(官方道敎)라 하는데, 고려 시대가 바로 관방도교의 전성기였던 셈이다. 이와 같은 역사적 상황은 고려 사람들이 쓰던 그릇인 청자에도 투영되었고, 그중 하나가 바로 ‘청자 신선 모양 주자’(국보 제167호)이다.

신선 모양으로 만든 고려청자

‘청자 신선 모양 주자’는 머리에 높은 관을 쓰고, 장식이 화려한 도포를 입고서 구름 모양 대좌에 앉아서 복숭아 여섯 개가 올라가 있는 쟁반을 두 손으로 받쳐 들고 있는 형상이다. 이처럼 사물의 형태를 본으로 삼아 만든 것을 상형청자(象形靑磁)라고 한다. 인물이 쓰고 있는 관에 구멍을 뚫어 물을 넣을 수 있는데, 뚜껑은 전해지지 않는다. 가장 앞부분에 배치된 복숭아에는 액체류를 따를 수 있는 주구가 있다. 손잡이는 인물의 등에 달았다.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는 세밀한 장식은 이 주자에 얼마나 많은 공을 들였는지 여실히 보여준다. 머리에 쓴 관, 도포의 옷깃, 쟁반에 담긴 복숭아, 양손의 손톱 등에 진주알 새겨 넣듯이 하나하나 백토(白土)를 찍어서 장식성을 더하였다. 도포 문양에 사용된 음각 기법과 어우러져 화려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고려 시대의 수준 높은 미감과 청자 제작 기술을 유감없이 보여주는 최고급 청자이다.
이 주자에는 도교 사상이 짙게 투영되어 있다. 주자 자체인 이 인물은 새가 장식된 높은 관, 소매 폭이 넓고 깃털이 장식된 도포, 구름 모양 대좌 등으로 보아 도교와 관련된 인물로 추정된다. 좀 더 앞서 나간다면, 곤륜산(崑崙山) 정상에 살면서 신선 세계를 주관하는 최고 여신인 서왕모로 볼 수도 있다. 서왕모는 3000년에 한 번 열매가 맺힌다는 복숭아를 길렀는데, 이 복숭아를 먹으면 신선이 될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에 신선을 꿈꾸던 이들에게는 누구보다

1. 청자 신선 모양 주자, 고려 12~13세기,
높이 28cm, 국보 제167호,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신선이 장식된 또 다른 고려청자

신선이 장식된 또 다른 청자 주자가 있다. 투각(透刻) 음각(陰刻), 양각(陽刻), 상형(象形), 첩화(貼花) 등 다양한 장식 기법이 베풀어진 주자로, 연꽃이 장식된 받침이 한 벌로 구성되었다. 주자의 몸체는 무늬만 남기고 바탕 면을 모두 도려내는 투각으로 장식해 매우 화려하다. 이 기법은 그릇 성형 후 조각하기 쉽도록 어느 정도 건조된 상태에서 고도의 기술을 요하는 장식 기법으로, 그 예가 매우 드물다. 동자 7명과 연꽃 넝쿨무늬가 생동감 넘치게 투각되었고, 연꽃과 연잎, 동자의 세부를 음각선으로 마무리하여 사실감을 극대화하였다.
이 주자의 뚜껑 손잡이 장식이 눈길을 끈다. 뚜껑 옆면에는 피어오르는 구름무늬를 음각하였고, 윗면에는 복숭아를 두 손으로 받쳐 들고 있는 신선 조각상을 배치하였다. 현재 머리 부분은 결실되었지만, 소매가 넓은 도포와 바람에 휘날리는 듯한 옷자락, 쟁반 가득 복숭아를 든 모습은 ‘청자 신선 모양 주자’의 신선 모습을 떠올릴 수 있다.
복숭아를 들고 있는 신선이 장식된 고려청자를 보면, 불로장생을 염원했던 고려 시대 사람들의 모습이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사실에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선조들이 남긴 문화유산에서 그 시대의 다양한 문화적 함의를 잠시 생각해 보는 것도 일상의 작은 기쁨이 될 것이다.

2. 청자 투각 동자 연꽃 넝쿨무늬 주자와 받침,
고려 12세기, 높이 17.7cm,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 The Desire for Perennial
    Youth and Long Life:

    Celadon Taoist
    Figure-Shaped
    Ewers

    • Written by Kang Kyung-nam, curator,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
    • Photographs courtesy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 In 1971, a piece of a celadon pitcher that looked as if it had been carved out of green jade was discovered in an orchard near Daegu Metropolitan City. Unlike ordinary pitchers, it was shaped like a figure wearing a tall crown and holding peaches with both hands, which was quite uncommon. It is unclear why a premium Goryeo-period celadon artifact was found in the southern part of Korea instead of the dynasty’s capital city Gaegyeong, its biggest consumer area; nevertheless, the pitcher can now serve as a guide to the spiritual world of the people of the Goryeo Dynasty who dreamed of a Taoist ideal world.
Goryeo-period dreams of the world of shenxian

Taoism is a philosophy that has inherited and developed the ideas of Laozi (birth and death date unknown) and Zhuangzi (circa 369–289 BC). Taoists pursue wuwei, literally translated as “inexertion” or “effortless action,” by seeking the true wisdom of un-derstanding nature. Those who reach the ideal state in which one does not go against nature are referred to as shenxian, or transcendental humans, and the highest level that one can reach in Taoism is to be-come a shenxian, grow wings, and ascend to heaven.
In Korea, Taoist ideas expanded most fully in the Goryeo Dynasty. During this period, people did not choose between Confucianism, Buddhism, and Taoism, instead accepting them all as the guiding principles for daily life. Taoism in particular flourished as a religious form during the reign of King Yejong (r. 1105–1122). People prayed to Taoist deities through monthly fasting and by offering rites known as zhaijiao, jiaoji, and jiaoli (K. jaecho, choje, and chorye), and King Yejong even asked Emperor Huizong of China’s Northern Song Dynasty, who was a devout Taoist, to send two Taoist masters to Korea. It was also King Yejong who ordered lectures on the Daodejing be held at Cheongyeongak, the royal library. Cheongsa, short pieces of writing equivalent to chukmun (written formulaic invocations in Confu-cian ancestral worship) were penned by outstanding civil officials known as excellent writers such as Kim Busik and Yi Gyubo to open the aforementioned Taoist rite zhaijiao. Taoist masters were in charge of officiating the overall process of the Taoist rites, including reciting scripture and writing cheongsa on pieces of blue paper before burning them. The Goryeo Dynasty was the so-called golden age of state-administered Taoism, which refers to when a government is equipped with Taoist temples and masters and takes charge of praying for the good fortune of the royal family and the state. This his-torical moment is reflected in the celadon objects used by people at the time, including Celadon Taoist Figure-Shaped Ewers (National Treasure No. 167).

A Taoist figure in Goryeo-era celadon

Like its name, Celadon Taoist Figure-Shaped Ewers is a celadon ewers shaped like a Taoist figure seated on a cloud-shaped pedestal. The figure holds a tray of six peaches with both hands, dressed in an exquisitely adorned robe and a tall crown. This kind of celadon artifact, which is modeled after a particular object or figure, is referred to as celadon with figurative design. A hole through which water can be poured into the vessel can be found on the figure’s head, though the lid is missing, and one of the peaches serves as the spout. There is also a han-dle attached to the figure’s back. Minute details all over the pitcher show just how much effort went into crafting the piece. White clay decorates the crown, the collar of the figure’s robe, the peaches, and the fingernails of both hands as if pearls have been in-cised into the celadon. Harmoniously blended with the engraving technique applied to the patterns on the robe, the white clay gives the piece a luxurious air. The pitcher is a prime example of celadon ware, demonstrating a high awareness of aesthetics and the finest celadon production techniques that were practiced at the height of the Goryeo Dynasty.
The pitcher strongly reflects Taoist philosophy. The primary figure’s attire of a tall crown resem-bling a bird (phoenix) and a robe with wide sleeves adorned with feathers, plus the fact that it is seated on a cloud-shaped pedestal, are evidence that sup-port speculations that the figure is related to Taoism. To further this theory, the figure can be considered to be the Queen Mother of the West (C. Xiwangmu), a leading Taoist deity who oversees the world of shenxian from the top of the Kunlun Mountains. The Queen Mother of the West was said to grow peach trees that bore fruit once every three millennia, and these peaches, if consumed, were believed to turn eaters into shenxian; hence, she was esteemed as a sacred being who existed above all others. In other words,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figure is the Queen Mother of the West, the highest deity within Taoist beliefs, and that the liquor that would have been poured from the pitcher’s spout represented her peaches, which held special meaning as a symbol of perennial youth and long life.

1. C eladon Taoist Figure-Shaped Ewers (National Treasure No. 167), 12–13th century (Goryeo Dynasty), height 28 cm
Another Goryeo-era celadon Taoist figure

Another celadon pitcher decorated with a shenxian figure from this period exists. Actually a pitcher and saucer set, it makes use of diverse decorative techniques including openwork, engraving, relief, figurative design, and a petaled flower design. The body of the pitcher displays an extremely extravagant design rendered by the use of the openwork technique, in which the artisan cut out much of the background. This decorative technique was rare due to the great skill it required, as artisans would have to carve out the pat-tern after the pottery was formed and dried to the point that the clay could be cut out easily. A lively design of seven boys and lotus scrolls is carved into the pitcher’s surface, and the engraved details of the lotus petals and leaves and the boys maximize the sense of realism.
The decorations on the knob of the pitcher’s lid are also eye-catching. A rising cloud is engraved on the side of the lid, and a Taoist figure holding peach-es with both hands is placed on top. The head of the figure is currently missing, but the wide-sleeved robe that seems to be fluttering in the wind and the tray of peaches are reminiscent of the figure in the aforementioned.
Looking at Goryeo-period celadon artifacts decorated with Taoist figures holding peaches, one is bound to acknowledge the fact that people in the Goryeo Dynasty were not so different from contem-porary people in their desire for perennial youth and long life. Let us find small moments of consolation in our daily lives by reflecting on the manifold cultural implications of the past through articles of cultural heritage passed down from our ancestors.

2. Celadon Pitcher and Saucer with Openwork Boys and Lotus Scrolls Design, 12th century (Goryeo Dynasty), height 17.7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