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 순천에서 보낸 7개월

    • 글과 사진.알제린
    알제린 필자 사진 알제린(필자)
  • 고향을 떠나 타지에서 산다는 것이 무지갯빛일 수만은 없다.
    몸이 좋지 않은 날도, 향수에 사무치는 날도 있지만, 친구들이 있어서 순천에서의 삶을 이어갈 수 있었다.
    그들은 내 곁을 지켜주는 사람이자 절친한 친구이고, 기댈 수 있는 어깨가 되어 주었다.
내가 사는 도시, 순천

인천공항에 도착한 그 순간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하다. 이곳에 있기 위해 온갖 힘든 시간을 거쳐왔다. 다행스럽게도 나는 잘 극복했고 지금 여기에 있다.
고국을 떠난 지 벌써 일곱 달째다. 아는 사람 하나 없이 앞으로 어떤 일이 펼쳐질지 모르는 낯선 곳으로 이주하는 것은 두려운 일이다. 하지만 낯선 곳에서 영위하는 삶은 불확실한 동시에 설레는 것이기도 하다. 가령 여행 가방을 꾸리고 다른 문화의 사람들을 만나고, 더 넓은 세상으로 크게 한 걸음 내디딜 때 느끼는 설렘 같은 것 말이다.
현재 내가 사는 도시는 순천이다. 순천은 행정구역상 전라남도에 있으며, 서울에서 버스나 자동차로 4시간 반 정도 소요된다. 순천은 도심 녹지 공간과 청정한 대기질, 다수의 관광지를 통해 비상하는 생태도시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순천만습지와 순천만국가정원, BBC 다큐멘터리에도 소개된 와온 해변의 갯벌은 순천의 대표 볼거리이다.
이 도시에 처음 왔을 때는 조금 실망스러웠다. 내가 그리던 도시 생활과는 너무 동떨어졌기 때문이다. 대도시의 북적대는 번화가와 다르게, 순천에서는 삶이 훨씬 느리게 흘러가는 듯했다.

1. 순천만국가정원 2. 와온해변의 일몰
순천만습지와 순천만국가정원

매일 아침 나를 맞이하는 것은 고층 빌딩이나 여기저기서 경적을 울려대는 자동차, 정신없이 일터로 달려가는 사람들이 아니라, 지저귀는 새소리와 창문 밖으로 바로 보이는 산들이 이루는 비경이었다. 이런 환경에서 살다 보니 빡빡한 생활 방식에서 벗어나 휴식을 취하며 여유롭게 삶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세계 각지에서 온 친구들을 사귀었고, 그들과 순천의 숨은 매력을 발견했다. 순천은 빼어난 자연경관뿐만 아니라 흥미로운 문화유산을 간직한 도시이다. 순천에 살면서 처음 몇 달 동안 가보고 싶은 장소를 빠짐없이 목록으로 작성했다. 단연 순천만습지와 순천만국가정원이 가장 가보고 싶은 명소였다. 순천만습지는 우거진 갈대숲과 희귀 철새 떼로 한국에서 유명한 곳이다. 내가 방문했던 3월은 갈대밭이 황갈색이었다. 바람에 일렁이는 누런 갈대밭에 햇살이 닿으면 황금빛 물결이 장관을 이룬다. 다음으로 친구들과 나는 경전철 스카이큐브에 올라탔고 순천만국가정원으로 향했다. 순천만국가정원은 작은 테마 정원으로 이뤄진 대규모 공원이다. 각양각색의 꽃이 만개해 눈길이 닿는 곳마다 그림같은 풍경이 펼쳐졌다!

3. 순천의 유명 관광지인 와온해변의 갯벌 일몰
과거로의 추억 여행을 떠나다

순천을 대표하는 두 관광지 외에 낙안읍성에도 다녀왔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된 옛 마을로, 한국에서 가장 잘 보존된 민속촌으로 꼽힌다. 흥미롭게도 이 마을에는 지금도 여전히 다수의 세대가 거주하고 있다. 관광객들은 마을의 초가집 주변을 산책하며 전통놀이, 옷감 짜기, 염색 같은 다양한 문화 체험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나는 마을의 성곽과 농경문화 유산이 600년 넘는 세월 동안 원형에 가깝게 잘 보존될 수 있었다는 사실에 감탄했다.
K-드라마 팬으로서 순천 드라마 촬영장도 내 여행지 목록에서 빠질 수 없는 명소이다. <강남1970>, <에덴의 동쪽>, <늑대소년> 같은 다양한 한류 작품이 이곳에서 촬영되면서 관광 명소로 인기를 얻고 있다. 이곳에는 1950~80년대 한국의 모습이 그대로 재현돼 있는데, 즐길 거리 중 백미는 옛 교복을 빌려 입고 촬영장 곳곳에서 맘껏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는 교복 체험이다. 나 역시 50년 전 가옥들과 자갈 깔린 골목길을 거닐면서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뜻깊은 시간을 누렸다. 마치 과거로 추억 여행을 떠난 기분이었다.

소중한 친구들을 만나게 해준 순천

순천의 꼭 가봐야 할 여행지 목록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와온 해변도 빼놓을 수 없다. 해수욕과 일광욕을 즐길 수 있는 그런 해변은 아니지만, 숨이 멎을 듯한 갯벌의 일몰로 관광객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내가 사는 곳에서 버스로 30분 거리였다. 갯벌에 다가선 순간, 갯벌의 물길 위로 비친 산들의 절경에 전율이 느껴졌다. 우리는 해가 뉘엿뉘엿 기우는 낙조 시간에 잘 맞춰 도착했다는 사실에 안도했다. 친구들과 나는 한참을 말없이 스러지는 낙양의 아름다움을 감상했다. 하늘의 텅 빈 화폭은 맑고 푸른 하늘에서 환상적인 파스텔 팔레트로, 붉게 타오르는 오렌지빛 노을로 채워졌다. 기억에 남을 만한 여행이 되려면 여행지 자체보다는 함께하는 사람들이 중요하다는 말이 있다. 나는 생면부지의 이 도시에서 좋은 친구들을 만났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이 사실을 잊고 지냈다. 우리는 함께 여러 곳을 여행하고 다양한 한국 음식을 먹어 보고 재미있는 농담에 웃으며 많은 순간을 나눴다.
몇 개월 후면 나는 순천대학교에서 한국어 연수 과정을 마친다. 그러고 나면 다른 도시로 건너가 석사 과정을 밟을 예정이다. 분명 나는 잊지 못할 것이다. 자연의 따스함과 온화한 산들바람의 신성한 공기를 맘껏 누릴 수 있는 고요하고 평화로운 이 도시를, 동천강 근처까지 걸어가 죽도봉에서 사찰을 둘러보고 화려한 불빛의 도시 야경을 감상했던 일을. 무엇보다 내 친구들이 가장 그리울 것이다. 우리는 내 평생의 보물이 될 소중한 추억을 함께 만들었다.

  • Seven Months in Suncheon

    • Written and photographed by Santiago Arjelyn
    알제린 필자 사진 Santiago Arjelyn (author)
  • Living away from home is not always all rainbows and unicorns.
    There are days when I don’t feel my best and days when I get homesick, but my friends keep me going. They have become my constant, people to listen to me rant, my confidants, and a shoulder for me to lean on.
Suncheon: The city where I live

The moment I landed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is still vivid in my memory. Every rejection and setback I went through just to be here rushed through every pore of my being. I had overcome, and now I was finally here.
It has been seven months since I left my home country. Moving to an unfamiliar place, not knowing anyone, and having no idea what lay ahead was scary. But the uncertainty that came with it was also thrilling—packing my suitcases, meeting people with different cultures, and taking a big step into a broader horizon.
Suncheon, the city where I currently live, is lo-cated in Jeollanam-do, approximately 4.5 hours away from Seoul. It is known as a rising eco-city because of its urban green spaces, good air quality, and many tourist attractions. Some must-see places here are Suncheon-man Bay Wetland Reserve, Suncheonman Bay National Garden, and the mudflats at Waon Beach, which were even featured in a BBC documentary.
When I first came to this city, I was a bit frustrated because it was the total opposite of the city life I pictured in my head. In contrast to the bustling streets of bigger cities, life in Suncheon seemed to be more slow-paced.

1. A panoramic view of Suncheonman Bay National Garden 2. Sunset at Waon Beach
Suncheonman Bay Wetland Reserve and Suncheonman Bay National Garden

Instead of tall buildings, cars honking, and people rushing off to work in a frenzy, every morning I am greeted by the sound of chirping birds and the magnificent view of mountains right in front of my window. Living in Suncheon allows me to take a break from my hectic lifestyle and slow down to enjoy life. I have met friends from all over the world and together, we have discovered the hidden charms of this city. Suncheon offers not only splendid natu-ral wonders but also interesting glimpses of cultural heritage. During the first few months of my stay, I made a list of all the places I wanted to visit here.
Of course, Suncheonman Bay Wetland and Sun-cheonman Bay National Garden were at the top. The wetland reserve is famous in Korea for its tall reeds and flocks of rare migratory birds. When I visited in March, most of the reeds were brown and yellow and became a spectacular view of golden reeds dancing with the wind when rays of sunlight hit them just right. Next, my friends and I hopped onto the Sky Cube train towards Suncheonman Bay National Gar-den, a humongous park made up of smaller themed gardens. At the time, a variety of flowers were in full bloom and everywhere I looked was a picturesque sight.

3. Sunset at the mudflats at Waon Beach, a famous tourist attraction in Suncheon
Traveling back to the memories of the past

Aside from these two famous attractions, I have also been to Naganeupseong Folk Village,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that is one of the most well-pre-served folk villages in Korea. Interestingly, some families still live in the village today. However, tour-ists are welcome to take a walk around its thatched roof houses and participate in some cultural activi-ties such as traditional games and weaving and dy-ing fabrics. While roaming around this village, I was amazed by how its residents were able to preserve not only the fortress town but also their agricultural heritage for over 600 years.
Of course, as I am a K-drama fan, Suncheon Open Film Set was a must-see on my list. Gaining popularity as various Hallyu K-dramas such as Gangnam Blues, East of Eden, and A Werewolf Boy were filmed there, the location mirrors what Korea looked like from the 1950s to the 1980s. One of its highlight activities is renting retro school uniforms and taking as many selfies as possible on every corner. It was a perfect chance for me to channel my inner child while wandering around cobblestone pathways surrounded by houses that were built half a century ago. I truly felt like I was traveling back to the memories of the past!

The city where I have met lifelong friends

The list of must-visit places in Suncheon doesn’t end there. There’s also Waon Beach, which is not actually a beach in the sense that you can’t swim and sun-bathe there—it’s a mudflat famous among tourists for its breathtaking sunset. I traveled 30 minutes by bus to get there, and as I approached the mudflat, I was thrilled by the view of the mountains reflected in the wet ground. Luckily, we showed up at just the right time; the sun was just about to set. My friends and I took a long moment of silence to appreciate the beauty of the setting sun, watching as the sky changed colors. The sky became a perfect empty canvas that shifted from a clear blue to a dreamy pastel to a red and orange sunset.
They say that more than the places you visit, it is the people you go with that makes a trip memora-ble. I came to this unfamiliar city without knowing anyone, but as the days passed, I unknowingly met good friends. We have traveled to different places together, tried a variety of Korean dishes, and shared moments of laughter over funny jokes.
In just a few months, I’ll be completing my Ko-rean language course at Suncheon National Universi-ty. After that, I’ll be moving to another city to pursue my master’s degree. I am definitely going to miss this calm and serene city where I can enjoy the warmth of nature and the gentle breeze of fresh air. I am going to miss walking to the nearby Dongcheongang River, climbing up to Jukdobong Park to look around a tem-ple, enjoying the fresh air, and beholding the view of the bright city lights at night. But most importantly, I am going to miss the friends with whom I visited all these places. Together, we have created precious memories that I’ll treasure for a lifetime.